간호계뉴스

  • 문케어로 대형병원 진료비 증가율 2배↑
  • 출처: 헬스포커스
  • 2019.07.11

문케어로 대형병원 진료비 증가율 2배↑

 

김승희 의원, 빅5 진료비 4조 6천억 돌파…정부 대책 촉구

 

 

 

문케어 시행 1년 만에 대형병원 진료비 비중의 증가율이 2배나 늘었다며, 정부의 의료전달체계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10일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3~2018 건강보험 의료기관 종별 진료비 점유율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2013~2018 건강보험 빅5병원 진료현황(단위: 억원, %, 명, 일)*출처: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승희 의원실 재정리*수진기준(실제 진료받은 일자기준), 건강보험 급여실적(의료급여 및 비급여 제외)*2017년은 2018년 8월 청구분까지 반영, 미청구분 자료 있음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빅5병원의 진료비는 4조 6,531억원이었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5663억원 증가한 액수다.

 

전체 진료비 대비 빅5병원 진료비 점유율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8년 6%를 차지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빅5병원의 2013년 진료비는 2조 7,455억원(5.4%), 2014년 2조 9690억원(5.4%), 2015년 처음으로 3조원을 넘어 3조 2,218억원(5.5%), 2016년 3조 6,944억원(5.7%), 2017년 4조 868억원(5.8%)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김 의원은 “문케어가 2018년 본격 시행된 것을 감안할 때 매년 0.1% 증가하던 점유율이 0.2% 두 배 증가한 것은 문케어가 대형병원 쏠림을 가중시켰다는 것으로 풀인된다.”라고 말했다.

 

2013~2018 건강보험 의료기관 종별 진료비 점유율 현황(단위: 억원, %)*출처: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승희 의원실 재정리*수진기준(실제 진료받은 일자기준), 건강보험 급여실적(의료급여 및 비급여 제외)*2017년은 2018년 8월 청구분까지 반영, 미청구분 자료있음*(B)=(C)+(D)

한편, 2018년 전체 의료기관 진료비가 77조 8,714억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7조 603억원(9.97%) 증가한 가운데, 종합병원이 벌어들이는 진료수입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의원급 진료비가 문케어 시행 이후 상대적으로 줄어들었음을 의미한다.

 

건보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전체 진료비 중 종합병원의 진료비 점유율은 33.9%(26억 3,683억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0.8% 증가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30.8%(15조 7,249억원)이었던 종합병원 진료비 점유율은 2014년 31%(17조 121억원), 2015년 31.6%(18조 5,950억원), 2016년 32.4%(21조 1,752억원), 2017년 33.1%(23조 4,192억원)으로 꾸준한 증가 추이를 보이고 있다.

 

김승희 의원은 “문케어 본격 시행 1년 만에 전체 진료비에서 차지하는 대학병원 진료비 비중의 증가율이 2배나 늘었다.”며, “이대로 두면 의료전달체계가 붕괴되고 동네 병ㆍ의원이 고사할지 모른다. 정부는 이를 막기 위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