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계뉴스

  • 교육전담간호사 인건비 지원 병원 61곳 확정
  • 출처: 데일리메디
  • 2019.06.18

교육전담간호사 인건비 지원 병원 61곳 확정

 

병협, 지원인원 259명→302명 확대···1인당 320만원 보장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교육전담간호사 1인 당 320만원의 인건비 지원을 받게 될 61개 병원이 확정됐다. 지원 대상은 당초 계획 보다 늘어난 302명이다.

 

 
교육전담간호사 지원사업 위탁을 맡은 대한병원협회는 최근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사업 대상기관 선정 및 지원인원 배정을 완료했다.
 
 
첫 사업에는 총 116개 병원이 신청했으며 이 중 61개 병원을 인건비 지원사업 대상기관으로 선정했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상급종합병원 12개, 종합병원 42개, 병원 3개 등 급성기 57곳과 정신, 재활, 결핵 등 단과병원 4곳 등 총 61곳이다.
 
 
 
 
사업 지원인원은 당초 계획보다 늘어났다. 4월로 예정됐던 사업 집행 시점이 늦춰짐에 따라 발생한 불용 예산을 감안해 원래 259명이던 지원 대상을 최대 302명까지 확대키로 했다.
 
 
유형별 지원인원 배정결과를 살펴보면 교육전담간호사는 118명의 신청인원 중 2명이 줄어든 116명이 배정됐다. 최대 신청기준을 초과해 지원한 1개 병원에서 2명을 감원한 결과다.
 
 
일명 ‘프리셉터’로 불리는 신규교육전담간호사는 221명이 신청했지만 184명에 대해서만 인건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프리셉터의 경우 병동 당 1명으로 지원인원을 신청한 7개 병원의 최대 신청인원을 100병상 당 1명으로 적용해 총 37명을 감원시켰다.
 
 
 
 
인건비 지급은 사업 대상기관의 자금 유동성 등을 고려해 분기별 사전 지급방식 적용키로 했다.
 
 
한편 교육전담간호사 지원사업은 신규간호사 임상역량 강화를 유도하기 위해 임상경험 3년 이상인 교육전담간호사 채용 시 인건비 보상을 하는 제도다.
 
 
보건복지부는 교육전담간호사 인건비 지원 사업 예산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말까지 2년간 76억6000만원을 확보했다.
 
 
교육전담간호사는 300병상 미만 1명, 500병상 미만 2명, 700병상 미만 3명, 900병상 미만 4명, 900병상 이상 5명 등이다.
 
 
선정기준은 교육전담간호사와 신규교육전담간호사 등 2개 유형으로, 교육전담간호사 해당업무는 교육체계와 교육 지원인력 등 교육기반 확보와 교육 프로그램 관리 운영을 담당한다.
 
 
신규 교육전담간호사는 교육전담간호사 업무를 포함해 3개월 이상 신규간호사 교육체계 마련 역할을 수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