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계뉴스

  • 간호사회 “방문건강관리 조무사 포함 안돼”
  • 출처: 헬스포커스
  • 2019.05.14

간호사회 “방문건강관리 조무사 포함 안돼”

 

13일 성명, 간호조무사 포함은 지역보건법 개정안 취지 역행

 

 

 

대한간호협회 보건간호사회(회장 양숙자)는 13일 성명을 내고 방문건강관리 전담공무원 범위 개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23일 방문건강관리 전담공무원 범위에 간호조무사를 포함시키는 내용의 지역보건법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입법예고했다.

 

보건간호사회는 “현재 방문건강관리사업에서 간호사는 건강위험요인이 있는 대상자군을 발굴하고, 건강관리 업무 계획을 수립한 뒤 건강문제를 스크리닝해 필요한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며, 필요한 경우 보건소 내 전문인력을 연계해 총체적인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라며, “의료법 상 간호사가 독자적으로 실시할 수 있는 업무이나 현재 지역사회 내 많은 수요자 대비 간호사가 절대 부족해 간호사 1명이 500여 가구를 넘게 담당하는 등 적정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현실을 설명했다.

 

이어 “건강관리서비스를 제대로 처리하기 위해서는 간호사를 보조할 인력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혼자서 건강관리 업무를 책임지고 수행할 수 있는 전문인력이 충원돼야 한다.”라며, “간호사의 지도 없이 독자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없는 보조인력을 전담공무원으로 채용하는 것은 오히려 건강관리 업무의 확대를 방해하고 재정낭비만을 일으킬 수 있다는 국민의 비난을 받을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보건간호사회는 또 “전담공무원제도는 고령화, 예방적 건강관리의 중요성의 대두로 인한 방문건강관리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전문인력이 부족해, 방문건강관리 내실화를 위해 시행됐다.”라며, “전담공무원은 ‘사회보장급여의 이용ㆍ제공 및 수급권자 발굴에 관한 법률’에 따른 사회복지전담공무원, 아동복지법에 따른 아동복지전담공무원, 청소년기본법에 따른 청소년육성 전담공무원처럼 법에 그 자격과 업무가 명시돼야 하고, 그 업무는 전담공무원이 전담해 전문적 업무를 담당하는 자로 돼 있다.”라고 상기시켰다.

 

보조인력으로서 다른 사람의 지도가 있어야만 활동하게 되는 자는 전문인력이 아니고 전담공무원제도의 취지에도 맞지 않으며 특히 방문건강관리 사업을 전문적ㆍ지속적으로 진행하겠다는 지역보건법 개정안의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는 것이 보건간호사회의 설명이다.

 

보건간호사회는 “지난해 11월 28일 국회 보건복지위 법안소위에서는 방문건강관리사업 전담공무원 전문인력 범위에 관해 심의하던 중 전문인력에 간호조무사를 포함하는 내용에 대한 논의를 하다 중단됐고 12월 6일 재심의한 결과, ‘의료법 상 간호조무사는 간호사를 보조해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그런데 방문간호는 통상 단독으로 수행한다. 간호조무사는 방문간호사업의 전문인력이 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라며, “지역보건법 시행규칙에는 지난해 심의에 참여한 의원들의 심의 지적과 요청을 반영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간호사는 보건의료 취약지역 주민을 위해 고군분투하면서 오늘날과 같은 방문건강관리사업의 토대를 마련했다.”라며, “방문건강관리사업은 장기요양에서 행하는 요양의 한 영역으로 행해지는 간호조무사의 방문간호와는 차원이 다른 역할임을 명확히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보건간호사회는 “전담공무원을 위해 경력경쟁채용은 관련 직위의 전문인력과 유경력자를 대상으로 하는데, 4년간 대학 교육을 받은 면허자와 단기간 교육을 통해 자격을 획득한 보조인력을 동급으로 취급하는 것은 국가면허관리 체계를 무너뜨리며 국민을 무책임하게 위험에 빠뜨리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다.”라며, “정부가 이번 개정안을 입법예고 한대로 진행한다면, 41만 간호사들은 면허 반납을 불사하겠다.”라고 경고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