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계뉴스

  • 우리나라 국민들이 생각하는 ‘좋은 죽음’이란?
  • 출처: 데일리메디
  • 2018.10.10
우리나라 국민들이 생각하는 ‘좋은 죽음’이란?
서울의대 윤영호 교수팀, 4176명 설문결과 발표…환자 아닌 가족 중시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우리나라 국민이 생각하는 ‘좋은 죽음’이란 어떤 것인지 조사한 연구결과가 발표돼 관심을 모은다.

 

‘환자’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외국과는 달린 우리 국민들은 ‘가족’에 폐를 끼치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대 윤영호 교수팀은 환자와 가족, 의사와 일반인 등 총 4176명을 대상으로 10가지 ‘좋은 죽음’에 대한 설문결과를 10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 환자와 일반인은 '가족에게 부담주지 않는 것'을 첫째로 꼽았고 가족들은 '가족이나 의미 있는 사람이 함께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선택했다.

 

특히 가족에 대한 부담감, 가족 존재 여부, 주변정리 등 3개 요소가 의사를 제외한 그룹에서 가장 중요하게 간주됐다. 의사들은 ‘지금까지 삶이 의미있게 생각되는 것’이 첫번째였다.  

 

 
 
 
외국에서도 비슷한 연구가 발표됐다. 미국은 좋은 죽음으로 ‘통증으로부터 해방’, '영적인 안녕상태'를 중요시 했다.

 

일본은 ‘신체적, 정신적 편안함’, ‘희망하는 곳에서 임종’을 우선 순위로 꼽았으며 영국은 ‘익숙한 환경에서’, ‘존엄과 존경을 유지한 채’, ‘가족, 친구와 함께’, ‘고통 없이’ 죽어 가는 것’ 4개를 좋은 죽음으로 정의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죽음에 대한 가치는 문화적 영향을 받는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서구에서는 '고통으로부터의 자유'가 우선 순위다. 많은 환자들이 삶의 끝에 심한 고통을 겪지만 한국에서는 크게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가족을 중시하는 한국문화의 특성이다.

 

2004년 같은 주제로 국내에서 시행된 조사가 있다. '가족에게 부담주지 않는 것', '가족이나 의미 있는 사람이 함께 있는 것'과 같이 가족 관계 중요성은 여전하지만 중요도는 줄었다.

 

‘주변 정리’, ‘통증 완화’, ‘의미 있는 삶’의 비중이 증가했다. 서구처럼 개인적 차원을 우선시 하는 생각이 늘고 있는 것이다.

 

의학 발전으로 생명 연장이 가능해졌지만 죽음은 피할 수 없다. 좋은 죽음은 의학의 중요한 목표로 인식되고 있으며, 완화와 임종 돌봄에 필수적이다.

 

환자의 삶 마지막 과정에서 좋은 죽음을 위한 노력은 의사와 가족뿐 아니라 사회 전체에 가치 있는 일이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는 의학뿐만 아니라 사회학과 심리학 분야에서도 좋은 죽음을 탐구해 왔다. 

 

윤영호 교수는 “환자 임종시 가족의 부담을 줄이고, 함께 머무르며, 주변을 정리하고 의미 있는 삶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실질적이고 구체적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좋은 죽음에 대한 개념이 서구처럼 개인 중시로 차츰 변하고 있다. 정부, 언론, 시민사회와 학자들은 이러한 의식변화를 인지하고 대처해야 할 것”이라며 덧붙였다.

 

한편 이 연구는 국제학회지 ‘종양 지지치료(Supportive Care in Cancer) 10월 호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