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계뉴스

  • 국시원, 국시 통해 간호사한테만 수십억 폭리취해
  • 2017.10.12

국시원, 국시 통해 간호사한테만 수십억 폭리취해

의사·한의사 등은 44억 손실‥간호사시험은 32억 수익 취해

 

 

한국보건의료국가시험원이 전 의료인 직종 중 간호사에게만 폭리를 취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사진>이 받은 5대 의료인 자격시험, 교육제도 관련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시험수수료대비 지출 손익을 계산해 본 결과 5대 의료인 시험에서 유일하게 간호사시험에서만 수익을 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의사시험의 경우 5년간 손실 6억여원, 치과의사시험의 경우 23억3천만원이 넘는 손실을 내고 있으며, 한의사시험은 9억4천만원 가량, 조산사시험도 6억2천만원이 넘는 손실이 발생했다. 하지만 간호사시험만 32억8천만원이 넘는 수익이 발생하도록 수수료를 받았다.
 
5대 의료인 중 가장 낮은 급여를 받는 직종이 간호사이며, 종합병원의 경우에는 의사에 비해 간호사 소득이 3배에서 5배가량 차이가 나는 것에 비추면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국가시험에 유독 간호사들에게만 수익을 내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조치다.
 
 
 
또한 5대 의료인은 모두 1년간 8시간, 3년간 24시간의 의무 보수교육을 받아야만 3년에 1번씩 하는 면허시험 갱신을 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의료인 자격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매년 의무적으로 8시간의 보수교육을 받아야 하는 것이다.
 
보수교육은 각 의료인협회에서 진행하고 있는데, 비용이 천차만별이다. 대한의사협회는 106,000원의 회비를 받고 있으며, 대한치과의사협회는 회원 16만원, 비회원 20만원을 받는다. 대한한의사협회는 회원 8만원, 비회원 32만원으로 회원, 비회원간의 차등이 가장 심했다. 
대한조산협회도 4만원의 회비를 받고 있고, 대한간호협회는 회원 4만원, 비회원 9만8천원의 비용을 받아 보수교육을 하고 있다.  
 
 
그 중 보수교육을 통한 수익률 또한 대한간호협회에서 하는 보수교육 수익률이 가장 높아 연간 13억원 이상의 수익을 올리고 있으며, 대한치과의사협회가 연간 4억원, 대한한의사협회는 연간 1억여원, 대한조산협회는 손실을 보고 있는 점에 비해 대한간호협회가 보수교육을 통해 가장 많은 소득을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의사협회의 경우 '관리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자료제출을 하지 않았다.   
 
히, 집합교육에서 보다 비용이 훨씬 적게 드는 온라인 교육에서도 집합교육과 같은 금액을 받는 곳은 대한간호협회가 유일했다. 대한치과의사협회는 비회원 회비대비 온라인교육을 10분의 1수준, 대한한의사협회는 비회원회비 대비 2분의 1수준으로 받으며 다른협회에서는 온라인교육비를 아예 받고 있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보수교육을 위한 지출은 기준이 없고 모호하게 관리되고 있어 직접비교는 쉽지 않았지만, 통상 교육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강사비의 규모가 협회마다 차이가 컸다. 대한치과의사협회는 42.9%를 쓰는데 반해, 대한한의사협회는 7.1%, 대한조산협회는 36.1%, 대한간호협회는 10.7% 수준이었다.
...생략
 
출처/더보기 > http://medipana.com/news/news_viewer.asp?NewsNum=207795&MainKind=A&NewsKind=5&vCount=12&vKind=1


파트너스_밝은성모안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