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센터 상시배너

간호계뉴스

  • 의사 가운입고 외출 금지...복지부, '병원 종사자 복장 권고안' 마련
  • 2017.01.10

의사 가운입고 외출 금지...복지부, '병원 종사자 복장 권고안' 마련

병원감염관리 차원서 추진…의협 "회원들 의견수렴 후 수용 여부 결정"

 

[라포르시안] 이르면 올해 상반기부터 의료기관 종사자와 환자는 근무복이나 환자복을 착용한 채로 외출할 수 없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9일 의료기관 종사자의 복장이 병원균에 오염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한 권고문을 마련, 의견수렴에 나섰다. 

복지부가 마련한 권고문에 따르면 의료기관 종사자는 감염원으로부터 자신과 환자를 보호하기 위해 손씻기 등 기본적인 개인위생을 준수해야 한다. 

항상 깨끗한 근무복을 착용하며, 근무복이 더러워지거나 오염된 경우 즉시 갈아입는다. 

근무복을 착용한 채로 외출하지 않으며, 입원 환자도 환자복을 착용한 채로 외출하지 않도록 했다.  

의료기관 방문객은 병원 출입 안내에 따른 복장 규정을 준수해야 하며, 병원에 상주하는 환자 보호자나 격리환자 면회자는 개인 보호구 착용 지침을 준수하도록 권고했다.  

권고안은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하는 의료기관 종사자는 복장에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했다. 

우선 수술복 형태의 반소매 근무복을 착용하거나 재킷 형태의 가운을 입어야 한다. 나비넥타이 외에 다른 넥타이는 착용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손가락이나 손목에  시계 등 장신구 착용을 자제하고 머리 모양은 단정하게 처리하도록 권고했다. 

또 피부나 옷에 환자의 혈액, 체액, 분비물 등이 오염될 가능성이 있을 때는 근무복 위해 일회용 덧가운을 착용하도록 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권고안은 그 자체가 강제조항이 아니라 권고의 의미"라며 "직종별, 장소별 구분보다는 의료기관 종사자에게 공통으로 적용되는 일반원칙을 우선 제시했다"면서 "민관학 합동 캠페인과 의료기관 자체교육 등을 통해 자율적으로 시행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는 복지부가 마련한 권고안의 수용 여부를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생략

 

출처/더보기 > http://www.rapportian.com/news/articleView.html?idxno=101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