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계뉴스

  • 부산·원주 등 군병원 4곳 폐쇄-의료지원인력 확충
  • 출처: 데일리메디
  • 2017.01.05

부산·원주 등 군병원 4곳 폐쇄-의료지원인력 확충

국방부, 4일 업무보고 통해 원격진료 확대 계획 천명

 

 

국방부는 장병들의 의료지원 서비스를 제고하는 차원서 2017년 원격진료를 확대할 방침을 밝혔다.  

 

국방부는 4일 대통령 권한대행 황교안 총리 주관으로 열린 업무보고 회의에서 ‘국민과 함께 하는 튼튼한 국방’이라는 주제로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국방부는 지난해까지 40개의 원격진료 시범사업을 실시했고, 연말에 23개소를 더해 총 63개소에서 원격진료를 실시했다.  

 

이에 2017년에는 의료지원체계 개선 일환으로 비무장지대 내 소초(GP)와 같은 격오지 부대 장병들에게 국군의무사령부 군의관 진료를 받는 원격진료 시설을 76개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원격진료가 가능한 의료종합상황센터를 의무사, 군병원, 사단 의무대에 설치해 군의관 동승이 어렵거나 위급한 환자 이송 시 원격진료를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의무사령부는 구급차-군지역병원-의무사령부 연계 모델의 환자이송 원격진료를 시연해서 효과를 검증한 바 있다.  

 

군 의료시설 현대화도 2017년 국방부가 추진하는 주요 개선 과제다. 국방부는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강릉, 청평, 부산, 원주 등 병원 4곳을 폐쇄한다.  

 

이 경우 군병원은 13개로 줄어들게 되지만 군은 의사와 의료보조인력을 보강하고 시설과 장비를 현대화하기로 했다. 

 

군병원 의료시설과 장비 노후 문제는 오래 전부터 지적돼 왔다. 지난해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따르면, 군병원이 사용하는 의료기기 중 수명연한이 경과한 의료기기는 총 439개에 달했다.  

 

이에 국회에서 노후된 의료기기와 시설 교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는데, 국방부가 일부 군병원 수를 줄이는 대신 인력과 시설 보강 계획을 발표한 것이다.  

 

여기에 국방부는 지난해 연말 발표한대로 2017년 5월부터는 면허와 자격 보유자를 별도로 선발하는 전문의무병제도를 신설한다. 이를 통해 무자격자의 진료보조 행위를 근절한다는 계획이다.  

 

전문의무병에는 의료 관련 면허나 자격증 보유자, 면허 관련학과 전공자가 지원할 수 있으며, 입대 후 군병원에서 간호, 치과, 임상병리, 방사선촬영, 약제, 물리치료 등의 의무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면허‧자격을 취득했거나 관련 학과를 졸업한 학생들이 전문의무병으로 복무해 본인의 전공분야를 살릴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고 장병들은 더 안전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